We've updated our Terms of Use. You can review the changes here.

Slow Dance

by Aseul(아슬)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Purchasable with gift card

      $8 USD  or more

     

  • Limited Edition Cassette. (Never Go Back, bonus track)
    Cassette + Digital Album

    cassette tape , includes a bonus track.
    *Design and specifications subject to change without notice.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of Slow Dance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Sold Out

1.
뭔가 두려운 일이 생기지는 않을까 풍선처럼 떠올라 터지지는 않을까 손바닥에 남은 상처들이 아물까 포기하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할까 매일매일의 밤들이 지나가고 다음 계절에 다다다다닿고 꿈이었는지 널 찾고 있었는지 모를 You are 다시 태어난다면 새가 될 수 있을까 떠돌다가 툭하고 떨어지진 않을까 희미하게 남은 상처들이 들킬까 그만두고 싶다고 내가 먼저 말할까 매일매일의 밤들이 지나가고 다음 계절에 다다다다닿고 꿈이었는지 널 찾고 있었는지 모를 You are x2
2.
하고픈 말들은 숨기고 가만히 있다가 그대로 멈춰서 울지도 웃지도 못해요 쓸쓸한 얼굴이 너뿐이라고 정말이라고 용서해 버리는 내가 싫어 오늘은 bye bye 여름은 쉽게 가니까 내일도 bye bye 조금만 그리워할게 이제는 bye bye 정말로 bye bye 오늘은 bye bye 여름은 끝이 나니까 내일도 bye bye 춤추며 그리워할게 우리는 bye bye 정말로 bye bye 벗겨진 진실이 싫지도 좋지도 않아요 정답이 있다면 엄마는 알고 계실까요 시시한 얼굴로 누구에게나 필요하다고 가벼운 마음이 이젠 싫어 오늘은 bye bye 여름은 쉽게 가니까 내일도 bye bye 조금만 그리워할게 이제는 bye bye 정말로 bye bye 오늘은 bye bye 여름은 끝이 나니까 내일도 bye bye 춤추며 그리워할게 우리는 bye bye 정말로 bye bye
3.
Paradise 03:36
사람이란 두 글자에 점을 찍으면 사랑이 된다는 선생님의 말씀을 믿지 못하는 것도 아닌데 왜 나는 자꾸만 네 앞에 점점 작아질까요 수수한 걸 좋아하는 너 때문에 난 손톱도 난 발톱도 난 깨끗하게 지웠고 웃음이 막 나요 오랫동안 기다렸던 사람인가요? 성탄 선물처럼 사랑이란 불안하고 두렵지만 행복한 거죠 마지막일까 you 완벽한 사랑은 아니어도 끝나지 않으면 좋겠어요 유치한 약속도 괜찮아요 영원히 내 곁에 있어줘요 평범한 사랑은 아니어도 떠나지 않는다 약속해요 짓궂은 장난도 괜찮아요 영원히 내 곁에 있어줘요 (repeat)
4.
Somewhere 03:13
someday somewhere somehow someone 사랑이 무언지 나는 잘 몰라요 누가 좀 알려줘요 이상한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내가 있나요? 사랑이 무언지 나는 잘 몰라요 누가 좀 알려줘요 물어도 몰라요 왜냐면 뭘까요? someday somewhere somehow someone
5.
2 Weeks 03:35
비참하지만 솔직하게는 떠난 당신을 그리워해요 완벽한 하루 튼튼한 마음 무얼 위해서? 모르겠어요 바라고 바라다 죄다 바랬어요 이루고 이루려다 널 잃었어요 미루고 밀어내 모두 미워해요 사랑을 사랑하며 난 살아가요 x2 우리가 본건 순간의 시간 소멸한 풍경 이제는 안녕 떨리던 흔적 고요한 냄새 괴로운 마음 작별을 해요 바라고 바라다 죄다 바랬어요 이루고 이루려다 널 잃었어요 미루고 밀어내 모두 미워해요 사랑을 사랑하며 난 살아가요 x2
6.
농담 Joke 03:06
내가 살짝 취해서 그래 할 말이 없어져서 그래 그냥 웃어넘기면 그만 취한 척 못 들은 척 해줘 생각해봐 사랑이란 영원을 말해도 떠나가요 애쓰지 마 사람들은 유일한 듯해도 똑같아요 진지한 얘기들은 그만 할 말이 남았대도 싫어 생각해봐 사랑이란 영원을 말해도 떠나가요 애쓰지 마 사람들은 유일한 듯해도 똑같아요 똑같아요 똑같아요 똑같아요 똑같아요
7.
마치 누군가 올 것 같은 기분이야 마치 행운이 올 것 같은 기분이야 피어나는 꽃잎처럼 자라나는 나무처럼 모두가 의미인 지금이 좋아 오 마치 마법처럼 네가 멀리서 걸어올 것 같고 수줍게 인사하며 나를 따뜻이 안아 줄 것 같아 어느새 낯설어진 서울 하늘이 그리워 그런 걸까 아니면 좋아하는 일요일 아침이라 그래 그런 걸까 지나치게 길을 못 찾는 나라서 돌아가지 못한 다해도 괜찮아 비 온 후의 태양처럼 어둠 뒤의 아침처럼 모두가 새로운 지금이 좋아 오 마치 마법처럼 네가 멀리서 걸어올 것 같고 수줍게 인사하며 나를 따뜻이 안아 줄 것 같아 어느새 낯설어진 서울 하늘이 그리워 그런 걸까 아니면 좋아하는 일요일 아침이라 그래 그런 걸까
8.
눈앞의 딸기가 먹고 싶나요 눈앞의 꽃을 꺾고 싶나요 눈앞의 우유가 먹고 싶나요 눈앞에 들어가고 싶나요 말해봐요 내가 들어줄게요 말해봐요 내가 들어줄게요 말해봐요 말해봐요 내가 들어줄게요 말해봐요 내가 들어줄게요 말해봐요 말해봐요 말해봐요 말해봐요

about

아슬아슬한 감정의 경계를
로파이(lofi) 한 사운드로 고스란히 드러낸
아슬의 시리고 예쁜 베드룸 팝(bedroom pop) <slow dance>

앨범의 첫 곡 ‘잠’의 영어 제목은 ‘dying practice’다. 죽는 연습. 앨범의 타이틀은 <slow dance>다. 춤은 살아있음을 몸으로 느끼는 행위다. 첫 곡부터 죽는 연습으로 시작한 앨범은 어떻게 느리지만 삶을 확인하는 <slow dance>에 도착할까. 그사이에 어떤 사운드와 감정의 표지판이 기다리고 있을까.

_
이상한 세상이다. 터치 몇 번으로 지구 반대편의 음악도 들을 수 있는 시대, LP 레코드와 카세트테이프의 판매량이 다시 늘어난다. 기술의 발달로 컴퓨터 한 대로 100채널도 쓸 수 있어졌지만 어떤 음악가들은 4트랙 레코더를 쓰던 시절의 사운드를 내고 싶어 한다. 로파이한 질감의 ‘베드룸 팝’이라는, 장르라고 말하긴 멋쩍지만 음악을 표현하는 데 그보다 나을 수 없는 단어가 탄생한 것도 같은 맥락일 테다. 아슬의 <slow dance>는 넓은 의미에서 ‘베드룸 팝’의 자장 안에 있는 ’일렉트로 팝’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러한 장르적 기법 또는 표현을 선택한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다. 우선 아슬은 스튜디오가 아닌 집이나 작업실에서 대부분 작업을 하는 음악가다. 베드룸 팝 사운드는 아슬이 음악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감정과 잘 어울린다. 무엇보다 이러한 작업 방식은 감정이 사라지기 전 바로 음악으로 완성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아슬은 <slow dance>를 작업하며 레코딩 때 수음되는 소음을 없애지 않고 날 것 그대로의 감정을 드러내려고 했다고 한다.

<slow dance>에서 ‘날 것 그대로’는 음악을 표현하는 방법일 뿐, 무성의한 건 아니다. 파고들면 곳곳에서 놀라운 디테일이 튀어나온다. 어느 곡에서는 시티팝의 베이스가 넘실대고, 피치를 올린 보이스 샘플은 ‘퓨쳐’라는 단어가 따라붙는 트렌디한 일렉트로닉 음악을 떠올리게 한다. 베드룸 팝, 시티팝, 드림팝, 얼터너티브 R&B, 일렉트로 팝, 포크까지 <slow dance>을 들으면 다양한 장르가 아무렇지 않게 떠오른다. 장르의 대융합 시대가 이뤄지고 있는 시대지만 넓은 장르의 바다에서 어울리는 재료만 잡아 요리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여기서 잠깐 그가 유카리라는 이름으로 스스로 프로듀싱한 첫 앨범 <Echo>를 내놓은 게 언제였는지 찾아 본다. 2012년. 벌써 8년이 지났다. 그 사이 아슬은 정규 앨범 <NEW POP>, EP <Asobi> 그리고 여러 장의 디지털 싱글을 쉬지 않고 발매했다. 한 번도 레코드 레이블에 속하거나 매니지먼트사에 소속되는 일 없이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를 넘나들며 활동해 왔다. 밴드캠프 차트에 오르거나 그라임스의 플레이리스트에 곡이 수록되기도 했다. 그렇게 이름을 바꾸고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와 그를 통해 능수능란해진 모습이 <slow dance>에 담겨 있다.

첫 곡 ‘잠’은 모나지 않은 몽글몽글한 인디 팝으로 시작해 곡 제목처럼 꿈을 꾸는 듯한 드림팝으로 끝나는 곡이다. 거기에 트렌디한 보이스 샘플이 군데군데 자연스레 녹아 있다. 코러스에서 보컬을 흐리듯 녹음된 ‘매일매일의’와 리듬감 있게 표현한 ‘다다다다닿고’ 그리고 피치를 올려 악기처럼 사용한 ‘You are’까지. 간질간질한 요소가 계속 마음을 건드리는 곡이다. ‘bye bye summer’는 빠른 템포의, 앨범에서 비교적 밝은 축에 속하는 곡이다. 코러스에서 보컬과 악기의 딜레이가 패닝되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부분이 내적 댄스를 부른다. 아슬의 노래는 평소 아슬이 말하는 목소리와 닮았다. ‘paradise’에서는 그러한 아슬의 목소리가 도드라진다. 아슬은 어린아이같은 목소리로 영원한 사랑은 갈망하지만, 그와 대비되는 실험적인 사운드는 그게 쉽지 않음을 의미하는 듯하다. ’somewhere’는 딜레이 걸린 스네어와 겹겹이 쌓인 레이어로 청자를 몽롱한 어딘가로 데려가는 곡이다. 애절하게 사랑이 무엇인지 묻지만 답은 돌아오지 않은 채 질문만 같은 자리에서 맴돌다 흩어진다. ‘2 weeks’는 ‘퓨쳐’의 사운드로 시작해 어느새 ‘레트로’의 무드로 완성되는 곡이다. 떠난 사람을 그리워하는 보편적인 감정을 아슬의 시적인 표현으로 그려냈다. ‘농담’은 싱글로 발매됐던 징글쟁글한 드림팝 곡. 참고로 앨범 버전은 싱글 버전과 다르게 드라마 페이스 레코딩즈(Dramaface Recordings)의 브래넌 매클라우드가 이후 발매될 카세트 테이프 포맷에 맞춰 마스터링했다. (한국의 인디 일렉트로닉 음악 신에 관심 있는 이라면 이 이름을 기억해두는 게 좋을 거다.) 우주멍게가 보컬로 참여한 ‘sunday morning’은 빈티지 샵에서 가장 예쁜 액세서리만 집어와 소리로 만든 것 같다. 다가오는 사랑에 설레는 마음이 이씨리얼하고 찰랑거리는 사운드로 표현되고 있다. ‘말해봐요’는 앰비언스가 함께 녹음된 기타와 피아노 연주에 예쁜 멜로디와 은유적인 가사의 노래가 얹힌 소품 같은 곡이다. 중반부의 쓸쓸한 하모니카 소리 그리고 반복되는 ‘말해봐요’라는 가사와 함께 우리는 <slow dance>의 끝에 도착했다.
_

마지막 곡 ‘말해봐요’의 후반부에서 아슬의 노래는 스피커의 좌우를 건너며 선명하게 들리다 어느새 아스라이 사라진다. <slow dance>에는 이처럼 사운드로 표현한 미묘한 감정이 곳곳에 숨어 있다. 앨범에서 아슬의 노래는 잘 들리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오히려 그 때문에 더 가사를 찾아 듣게 된다. 아름답고 더러운 마음, 사랑과 증오, 기대와 포기, 절망과 희망 그리고 삶의 의지와 죽고 싶은 마음이 그의 이름처럼 아슬아슬한 감정의 경계를 오간다. 아슬은 경계 위에서 덤덤하게 자신이 보는 풍경을 말하듯이 노래한다. 시리고 예쁜 노래를 지치지 않고 또는 지치더라도 꾸준히. 느리게 춤추는 <slow dance>라는 제목은 어쩌면 아슬의 음악 자체일지도 모르겠다. 오늘은 일렁이는 아슬의 노래에 맞춰 느린 춤을 춰도 좋겠다.

-하박국 (영기획YOUNG,GIFTED&WACK Records 대표)

credits

released March 6, 2020

All songs produced, written, performed, recorded and mixed by Aseul
"Sunday Morning” bass by Myoung & vocal by Universe Mongae
Mastered by Brannon McLeod at Dramaface Recordings
Photo by Joonahn Baek

license

all rights reserved

tags

about

Aseul(아슬)

Can you dream about anything?
Can you really be sure you are not dreaming?
Can you dream - are you dreaming -?
Have you pinched yourself to see that you weren't dreaming?

contact / help

Contact Aseul(아슬)

Streaming and
Download help

Redeem code

Report this album or account

If you like Aseul(아슬), you may also like: